불스코리아 中 경기 회복 조짐…국제유가 4개월여 만에 최고 > 선물원자재 뉴스

中 경기 회복 조짐…국제유가 4개월여 만에 최고

페이지 정보

작성자 FX불스
작성일

본문

中 경기 회복 조짐…국제유가 4개월여 만에 최고 中 경기 회복 조짐…국제유가 4개월여 만에 최고
 
LCO
-0.06%
포토폴리오 추가/삭제
관심목록에 추가하기
포지션 추가

포지션이 다음에 추가되었습니다:

보유종목 포트폴리오의 이름을 입력하세요
유형: 매수 매도
날짜:
 
수량:
가격
포인트가치:
레버리지: 1:1 1:10 1:25 1:50 1:100 1:200 1:400 1:500 1:1000
수수료:
CL
+0.05%
포토폴리오 추가/삭제
관심목록에 추가하기
포지션 추가

포지션이 다음에 추가되었습니다:

보유종목 포트폴리오의 이름을 입력하세요
유형: 매수 매도
날짜:
 
수량:
가격
포인트가치:
레버리지: 1:1 1:10 1:25 1:50 1:100 1:200 1:400 1:500 1:1000
수수료:

CityTimes - 미국 노스다코타주 셰일 시추설비. [사진=뉴스1]

[시티타임스=미국/북중남미] 석유수출국기구(OPEC) 2위 산유국인 이라크의 수출 제한과 중국의 경기회복 기대감으로 국제유가가 4개월여 만에 최고 수준으로 뛰어올랐다.

18일(현지시간) 뉴욕상품거래소에서 서부텍사스산중질유(WTI) 선물은 전거래일보다 2.10% 급등한 배럴당 82.74달러를 기록했다.

북해산 브렌트유 선물도 전거래일보다 1.82% 상승한 배럴당 86.91달러에 거래됐다.

이날 상승으로 WTI는 지난해 10월 31일 이후, 브렌트유는 지난해 10월 27일 이후 각각 4개월여 만에 최고 가격을 기록했다.

이날 이라크는 지난 1월 석유수출국기구(OPEC) 할당량 초과를 만회하기 위해 향후 몇 달 동안 원유 수출을 하루 330만 배럴로 줄이겠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달보다 일일 13만 배럴 수출을 줄이겠다는 의미다.

OPEC 최대 산유국인 사우디아라비아의 원유 수출량도 12월 일일 630만8000배럴에서 1월 629만7000배럴로 2개월 연속 감소했다.

러시아에서는 우크라이나의 정제시설 공격으로 정제 용량의 약 7%가 유휴 상태다.

이에 비해 세계 최대 원유 수입국인 중국은 2월 공장 생산과 소매 판매가 시장의 예상을 상회하는 등 경기 회복 조짐을 보이고 있다. 이에 따라 원유 수요가 증가할 전망이다.

이날 중국 국가통계국이 발표한 1∼2월 산업생산은 작년 같은 기간보다 7% 상승해 전문가 예상(5%)을 웃돌았다.

전문가들은 중국의 원유 수요가 국제유가에 지배적인 상승 요인이 되고 있다고 평가했다.

시티타임스에서 읽기

44e93ac0170717cb728a6831143d3cbc_1642405378_7295.jpg

관련자료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